Monday, July 12, 2010

The Baekdu-daegan Trail Guide Book is now out!!

A 450 page guide book with trail data, photos, maps, water co-ords, language section, accommodations, etc etc is now available at

Happy Hiking.

Tuesday, January 26, 2010

New Guide book Release Date

Further delays have seen the ready to print guide book delayed until May 2010.
We apologize for this inconvenience, but its out of our hands. If anyone needs information on the Baekdu-daegan please contact myself or Andrew and we'll help out . In the meantime follow this link for a sample of the book.

Wednesday, December 9, 2009

Baekdu-daegan Guide Book Release date

We are pleased to say that a 450 page Guide Book written on the information we attained in the 2007 expedition will be released this month by Korean Publisher, Seoul Selection.

Should you have problems obtaining copies, just email myself at or Andrew at meanwhile visit our more recent blogs at and

Happy Hiking.
팡 낭 자

Sunday, April 5, 2009


Madman R Shepherd has returned to the mountains of Korea to walk 2000kms of ridges. You can watch his demise or progress at

Sunday, March 1, 2009

2009 walk and guide book update

Writing the guide book for the Baekdudaegan has been a bit like walking the ridge itself, long and arduous. It'd be fair to say that 90% of this encyclopedia of cultural and historical information has been done, and is now in the hands of the publishers. The Baekdudaegan, once you investigate it further is a truly remarkable landmark on the peninsula, and like an old tree, has stood there and watched Korea manufacture its course of history since Dangun (3000BC) and before. The book will hopefully be ready for sale by mid-year 2009. I in the meantime will be returning to Korea in late March to begin the 2000km exploration of the 9 jeong-maeks that feed off the Baekdu-daegan. The webiste I will run during this expedition will be at, currently up but still under development. I plan to display on its pages photo slide shows, quirky home videos, all backed by NZ music only. There s no doubt that I will meet many different people on the way, it should be a melody of comedy, seriousness, wonder, drunkedness, and weirdness. See you at NB: The Baekdu-daegan guidebook should be a hoot as well.

Sunday, January 11, 2009

SEOUL Magazine article

Nice article in South Korea's, SEOUL Magazine p.41, about the walk (Baekdu-daegan) Andrew and I did in 2007. The same publisher will be launching the Guide Book in Seoul, April 2009.

The Guide Book has been a mammoth task, that has swooned away a lot of our spare-time, but hopefully it will a motivating source of enthusiasm providing information for people to go to the great white ridge and explore its scenic wonders and historical treasures.

Go to the above link to read the article.

Sunday, September 14, 2008

Americans hiking the great ridge.
Apart from the odd foreigner residing in Korea, whom are when they can, venturing to the great ridge to visit its attractions, two Americans have also made the effort to come to Korea and attempt to walk the entire length of the Baekdu-daegan in South Korea. They recently started their journey in Jirisan NP, let's hope that it is a successful and wonderful journey for them. You can visit their progress at the above link.



Saturday, August 9, 2008

Guide Book to be released April 2009

We are pleased to announce that two books will be published on the Baekdu-daegan. a progressive and establised Korean Publisher are equally excited about the long-term prospects of the great white ridge and have agreed to publish the two books, hopefully by April 2009.

One will be a guide book containing as much information as possible about the ridge and how to hike it. The second book to be written by Prof. David Mason and will be an informative account about the symbolic significance of the Baekdu-daegan and the many interesting ways it represents the people of Korea.

We also plan to launch an interactive website about the Baekdu-daegan sometime later this year, so that hikers can share and update information about the ridge or other long distance hiking locations in Korea. (Pictured left is a 1750 map of Korea highlighting mountain ridges)

Sunday, May 11, 2008

10 more long distance hiking trails to be empirically established by the team - 팀의 산행체험계획수립에 필요한 10개의 추가 장거리 하이킹 코스.

The Baekdu-daegan is the spine of Korea. It never crosses water and its magical qualities were notarized by the 8th century master Doseon-daesa whom traveled widely around the Korean peninsula sourcing its energies.
The concept that the Baekdu-daegan is the energy of the Korean peninsula is a result of his research and subsequent introduction of Pungsu-jiri (Geomancy) to the Korean people. Recreational hikers in Korea now seek that energy as they through-hike or section-hike the 750km long Baekdu-daegan in South Korea every year. In South Korea there are also 9 other ridges that transmit the peninsulas energies throughout the regions. They are called Jeong-maeks. Including the Baekdu-daegan there is about 2500kms of mountain ridges to walk and investigate that represent the peninsulas magical allusions. You can see the ridges marked in the attached map.

백두대간은 한반도의 척추이다. 그것은 한반도를 세로로 달리면서 많은 강줄기를 하나도 가로막지 않는다. 8세기에 풍수지리설의 대가 도선대사는 한반도 전역을 두루 여행하면서 백두대간 에너지(氣)의 근원을 알아내고 그 신비성을 입증하였다. 백두대간이 한반도의 기의 근원이라는 개념은 그가 풍수지리설에 대해서 연구하고 소개한 결과이다. 한국의 리크리에이션 등산객들은 매년 남한의 백두대간 750km를 종주를 하든 구분 등산을 하든 백두대간의 기에 대해서 탐구를 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남한에는 또한 백두대간의 기를 사방으로 전파하는 9개의 다른 산줄기가 있다. 그 산줄기들을 정맥이라고 부른다. 한반도의 신비한 기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걸어야 할 산줄기는 백두대간을 포함해서 2500km나 된다. 그 산줄기들을 첨부된 지도에 표시해 두었다.

Andrew Douch has now set out to empirically discover the Nakdong-Jeongmaek. Starting on a beach located at the end of a spit, on a small wooded peninsula in Busan, at the Nakdong river delta, he will section-hike on his weekends, the 500kms north to Taebaek-san. His mission will be completed by the end of autumn. Visit his blogsite at to see what he’s up to, and what he discovers along the way. The remaining 9 Jeong-maeks are going to be through-hiked next spring, summer, and fall of 2009. We will be collecting information about these areas.

Andrew Douch는 낙동정맥 답사를 시작한다. 낙동강 델타지역 해안에 있는 부산의 끝자락 몰운대 숲에서 시작해서 주말을 이용한 구분 등산을 한다. 북으로 500km에 있는 태백산까지, 이 대장정은 늦은 가을에 끝나게 될 것이다. 그가 어떻게 진행하고 무엇을 조사하고 있는가를 보시려면 그의 블로그사이트 를 방문해 주시기 바란다.남은 9개의 정맥에 대해서는 내년(2009) 봄.여름.가을에 걸쳐서 종주할 계획이다
우리들은 이들 지역에 대한 정보를 수집할 것이다.

Roger Shepherd aka 'bawisansaram'.

Saturday, January 5, 2008

The future of the Baekdu-daegan as a long distance hiking trail.장거리하이킹코스로서 백두대간의 미래

Me and Andrew drinking Wild honey soju on the last day about 500mtrs from the end point.
백두대간 종주 마지막 날 종료지점을 500m 남겨둔 지점에서 Andrew 와 나는 꿀 소주를 마시고 있다.
The guide book 가이드 북
Now that the walk has been completed, there will be some further developments on the Baekdu-daegan. Andrew and I now plan to compile the information gathered for the purpose of producing the first English guide book on this magnificent walk. We plan to have completed the final draft by end of April 2008. Publishers are interested, so there is no doubt that a book will be created. We also plan to turn this blogsite into a website so that we can start some dialogue on the Baekdu-daegan for hikers. This will help keep the information on the trail up to date. In relation to the guide book we would also like to produce a series of bi-lingual (Hangul and English) maps of the Baekdu-daegan.
이제 백두대간 원정은 완전히 끝났다. 백두대간에는 더 발전적인 새로운 무엇이 있을 것이다. Andrew와 나는 이 멋진 산행에서 수집한 정보들을 가지고 최초의 영문 가이드북을 만들기 위해 지금 집필을 하고 있다. 2008년 4월 말까지는 최종 원고를 완성할 계획이다. 출판사들은 흥미를 가지고 있다. 왜냐하면 의심의 여지가 없을 정도로 흥미있는 책이 만들어질 것이기 때문이다. 우리들은 또한 등산객들을 위하여 백두대간에 관한 폭넓은 의견교환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블로그사이트를 웹사이트로 바꿀 계획이다. 이것은 최근의 등산로에 관한 정보를 받아들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가이드북은 두 나라의 글(한국어.영어)로 될 것이며 백두대간의 지도와 함께 시리즈로 제작하려고 한다.

Obstacles to overcome 극복해야 할 장애
As far as the aspect of thru-walking the great ridge of South Korea goes, we did find some notable obstacles. I have identified the two most important ones. They are that the Baekdu-daegan is not actually a recognised long distant hiking trail. Persons may walk it but the Korean Government has not officially opened it as a long distant hiking trail. The Baekdu-daegan therefore needs to be delegated as a long distant hiking trail so that it can be marketed, managed, maintained, and developed under the responsibility of one group or a combination of delegated departments. The second is that between 95km and 123km’s of the trail have been closed indefinitely by Korea National Parks Authority. This is for reasons of preservation of land and wildlife. Most of these closed areas will not be open for another 20 years. This in sense means that there is no right of way or continuous path from start point to end point for the Baekdu-daegan – a major and important ingredient for the definition of a long distant hiking trail! The concept of walking along the ridge and never crossing water is also now lost indefinitely.
남한의 거대한 산맥을 종주한다는 견지에서 약간의 주목할 만한 장애를 발견했다. 아주 중요한 두 가지는 다음과 같다.
첫째 백두대간은 사실상 인정된 장거리하이킹코스가 아니라는 사실이다. 사람들은 그곳을 산행하고 있지만 한국정부는 공식적으로 장거리하이킹코스로 개방하지 않고 있다. 그러므로 백두대간은 어떤 단체 또는 위임된 부서의 책임 하에 관리해야 한다. 시장성이 있게 운영하고 지속적이고 발전적이기 위해서 장거리하이킹코스로 특성화할 필요가 있다.
둘째로 한국국립공원관리공단은 등산로의 95km -123km의 구간을 명확한 기준 없이 폐쇄하고 있다. 이것은 토양과 야생생물들을 보호하기 위해서이다. 이들 폐쇄된 지역의 대부분은 앞으로 20여 년 동안 개방되지 않을 것이라 한다.
백두대간에는 공로(公路) 또는 처음부터 끝까지 연속된 등산로가 없다. - 장거리하이킹코스에 대한 정의에 빠질 수 없는 중요한 요소이다! 이것으로 인해 백두대간의 능선을 따라 하는 산행에서 물을 건너지 않는다는 당연한 개념은 사라지고 말았다.
Solutions 해결 방안
However, this does not mean the walk is not worthy of attempting. There is still another 620 odd kilometers of ridge to walk offering tremendous social, cultural, historical, sacred, and natural outdoor experiences. What needs to be done now is that we need to find alternate routes that will take the thru-walker around the closed and prohibited areas, down the spurs, into the valleys, alongside the great ridge, back up the spurs and back onto the ridge again in an open area. These detours will offer the walker great opportunities to visit many of the fascinating attractions that live or exist on the flanks of the Baekdu-daegan. Examples are temples, cultural sites, small farming communities, and so on.
The Korea Forest Service, Korea National Parks Authority, Korea Tourism Organization, and Ministry of Environment will be made aware of his idea. We will be making arrangements to find the alternate routes and get them recognised as rights of way for the hiker or thru-walkers. Many great long distant hiking trails around the world constantly have to close and open trails for various reasons, at the same time offering alternate routes so that the closed areas can be respected and protected.
그러나 이것은 산행을 시도할 만한 가치가 없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거기에는 아직도 놀랄만한 사회적, 문화적, 역사적, 신성하고 자연적인 외부체험을 할 수 있는 또 다른 620여km의 능선이 있다. 이제 꼭 해야 할 일은 등산로가 폐쇄되고 금지구역이 되어 속도를 줄여서, 계곡으로 내려가서, 거대한 능선을 따라 우회해서, 힘을 내어 다시 등산로가 개방되어 있는 지역의 능선으로 올라가야 하는 일이 없도록 교체루트를 찾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우회로는 등산객들에게 백두대간의 측면에 살고 있는 또는 존재하는 아주 매혹적인 것들을 방문할 수 있는 훌륭한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다. 예를 들면 사? ? 문화적인 현장, 소규모의 농촌지역사회 등등 이다.
한국산림청, 한국국립공원관리공단, 한국관광공사 그리고 환경부는 이러한 아이디어에 민감하게 대응해야 할 것이다. 특히 한국산림청은 열정적으로 조장해야 할 것이다. 우리들은 하이커들과 종주 등산객들을 위해 교체루트를 찾아서 공로(公路)로 인정하게 하는데 조정역할을 하도록 노력할 것이다. 세계의 많은 훌륭한 장거리하이킹코스는 다양한 이유로 끊임없이 등산로를 폐쇄하고 개방하고 있다. 동시에 폐쇄된 지역이 훌륭하게 보호될 수 있도록 교체루트를 제공해야 한다

Conclusion 결론
Perhaps once a complete trail has been found then it can be officially recognized by the Government and become an official long distant hiking trail that South Korea can market internationally.
아마도 한번 완전한 등산로가 확립되면 정부에서 공식적으로 인정을 한다면 국제적으로 시장성이 있는 공식적인 장거리하이킹코스가 될 것이다.

Other books. 다른 책들.
Andrew and I will also be producing a travel story about the remarkable and unforgettable experiences we had along the way. This will be put together by me along with the valued help and input of Andrew as we recall our sojourns.
Prof. David Mason will also be producing a coffee-table classical and educational style book covering the Baekdu-daegan and what it represents as a mountain range, a populous region, a religious territory, a sacred area, and an historical icon of the Korean Peninsula and its inhabitants.
We hope to obtain the same publisher for all three books.
Andrew와 나는 또한 백두대간 종주를 통해서 얻은 주목할 만하고 잊을 수 없는 경험들을 여행이야기 책으로 만들고 있다. 이 책은 우리들이 한국에 체류할 때를 상기하면서 Andrew의 가치 있는 도움과 지원을 얻어서 내가 구성하고 있다. David Mason교수는 수준 높은 고전적이고 교육적인 스타일의 책을 제작할 것이다. 그 책에는 백두대간이 산맥으로서, 인기 있는 지역, 종교적인 지역, 신성한 지역, 한반도의 역사적인 아이콘 그리고 그 속에 살고 있는 주민 등등, 백두대간을 광범위하게 설명하는 책이 될 것이다.
우리들은 이 세 가지 책을 동시에 출판할 출판사를 구하고 있다.
Acknowledgements 감사의 표시 - Andrew and I would like to take the opportunity to thank just some of the many people that helped our project (alphabetically). Andrew와 나는 우리들의 프로젝트를 도와준 여러분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드리면서 아래에 그 귀한 이름을 밝힌다. (알파벳 순)
Mike ALLBEE– support crew member - Mike ALLBEE- 지원팀 멤버.
Madame DHO Young-shim - Ambassador of Korea Tourism 도영심 여사 - 한국체육관광 대사
JEONG Kyoo-hwan (translator) and his wife Mrs. Lee 정규환 (한국어번역자) 그리고 그의 부인 이인숙 여사
KWON Jung-Dal - President of Korea Freedom League 권정달 - 한국자유총연맹 총재
Prof.David MASON – Kyung Hee University - David MASON 교수 - 경희대학교
Shawn James MORRISSEY (President of Korean Mountaineering League) - Shawn James MORRISSEY - 한국등산연맹 대표
David SARGEANT – support crew member - David SARGEANT - 지원팀 멤버
SUNG Byeong-oh – Novelist and Translator 성병오 - 소설가. 한국어 번역 감수

Monday, December 10, 2007

Seoraksan re-conquered. 설악산, 다시 정복하다.

Mission accomplished.

The ridge to Jeombong। Jeombong at 1424.4m is located in southern Seoraksan above the beautiful Osaek Valley. Where people may look up in wonder at the cliffs of Osaek valley, here you walk above them.
1424.4m 고지인 점봉은 아름다운 오색계곡의 위쪽 남설악에 있다. 그곳에서 보는 오색계곡의 벼랑은 그 사람으로 하여금 경이로움에 사로잡히게 할 것이다. 자, 능선 위를 걸어 보라.

The waters that run off the ridge are now frozen in motion। 능선으로부터 흘러나온 물은 지금 얼어 있다 .

The spurs of Seoraksan. There are hundreds of them, maybe over a thousand?
설악산의 봉우리들. 설악산에는 봉우리가 수백 개는 된다, 아니, 천개는 넘을 것 같다.

Daechongbong 1707.9m far right in background still wants his money back, try not to lose your step worrying about his menace (also part of the trail).
. 뒤편 오른쪽 멀리 있는 1707.9m 고지 대청봉은 아직도 뭔가를 내놓으라고 하고 있는 것만 같다. 그의 위협에 걱정하다가 실족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역시 등산로의 한 부분)

You can also get to the famous Ulsanbawi (small rocky area just to the left of centre of the photo -it looks like a dorsal fin)from the ridge as well.
또한 당신은 그 능선으로부터 유명한 울산바위에도 갈 수가 있다.

Saturday, December 8, 2007

The Sanshins and Tigers of Seorak-san 설악산의 산신과 호랑이들

Seorak-san has many great mountains and temples. Each temple will have a sanshin-gak containing impressive paintings of a white bearded man normally flanked by a tiger. He is the mountain spirit of that area, an ancient and indigenous animistic religion of Korea which featured a long time before the arrival of Buddhism. I noticed that the Tigers in these paintings were a lot more foreboding and magnificant than others elsewhere, perhaps depicting how strong the Tigers of Seorak-san might have once looked like due to the tough terrain of Seorak-san. The Koreans are a mountain people and the Baekdu-daegan (white head great ridge)is part of their animistic heritage.Expert information on Korea's mountain spirits can be found at Prof. David Mason's website at
설악산에는 큰 봉우리와 절이 많다. 절마다 산신각이 있고, 산신각에는 일반적으로 호랑이 옆에 흰수염을 기른 노인이 앉아 있는 아주 인상적인 그림이 있다. 그 노인이 바로 그 지역의 산신이다. 불교가 한국에 전래되기 오래전부터 한국사람들이 주로 믿어오던 고대의 토테미즘(목석등도 생물과 마찬가지로 영혼이 있다고 믿음)적 토속신앙이다.나는 이 그림속의 호랑이가 다른 어떤 곳에 있는 것보다도 훨씬 더 신성하고 장엄한 모습에 주목을 했다.설악산의 호랑이가 이처럼 더욱 신성하고 장엄하게 묘사된 것은 아마도 설악산의 험준한 지세의 영향 때문일 것이다. 그래서 내게는 더 그렇게 보였을지도 모른다. 한국인들은 산을 배경으로 하거나 산골에서 살아온 사람들이다. 그러므로 백두대간은 그들의 토속신앙의 원형을 아직도 간직하고 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The san-shin of Kejo-am located near a cave, with a rather large headed beast.
동굴근처에 있는 계조암의 산신, 머리가 약간 큰 호랑이 모습이다.
Two impressive Tigers feature in this painting at Naewon-am beneath Ulsan-bawi.
울산바위 아래 내원암에 있는 인상적인 모습을 한 두 마리의 호랑이 그림

On route to Ulsan-bawi.The San-shin of Shinheong-sa can be found in his sanshin-gak next to main temple, tucked away at the top of the steps. . A well conditioned tiger awaits.울산바위로 가는 길에서, 신흥사 산신은 법당 뒤쪽에 있는 산신각에서 볼 수 있다. 옆에는 건장한 호랑이가 대기하고 있다.

Above is the san-shin (mountain spirit) of Hwaam-sa NE Seorak-san with a well fanged piercing Tiger.위 그림은 내설악의 산신이다. 그 옆에 있는 날카로운 송곳니를 가진 준수한 모습의 호랑이 한 마리.

Friday, December 7, 2007

Odaesan 오대산

Snowy conditions on Noinbong 눈 내리는 노인봉

Sanshin worship at Daegwallyeong 대관령에서 산신제를 지내고 있는 사람들.

I had the opportunity to visit a famous place called Daegwallyeong near Odaesan N.P.
나는 오대산국립공원 근처에 있는 대관령이라고 하는, 한국에서는 아주 유명한 고개를 넘을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다.

Saturday, December 1, 2007

The international team of the Korea Forest Service - Daejon. 한국산림청 국제팀-대전에서

On Friday the 30th November 2007, I was granted the opportunity to meet some of the crew that promote the Baekdudaegan within the Korea Forest Service whom are doing a great job of recognising its beauty. There they explained to me their strategies in developing the Baekdudaegan, a view unfortunately not shared by National Parks Korea whom have closed some of the Baekdudaegan trail for the supposed preservation of small deer and feral cats - leaving the continuous spirit of the Jong-ju (ridge) disrupted for those humans that seek its reverence. Starting from the left is the pleasant and lovely communications editor Jimyung Kim, Baekdudaegan protection team member Han Chang-sul, Bawisansaram (me), Trail and Hiking Team Eun Sik Park (Ph.D), and Deputy Director of Int Co-op and Resources team Lee Kyung-ho. Thanks for the gifts guys!
2007년 11월 30일 금요일,
나는 한국산림청내의 백두대간 개발부서의 직원들과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백두대간의 아름다움을 널리 홍보하는 훌륭한 일을 하고 있는 사람들이다. 친절하게도 내게 백두대간 개발계획에 관해 설명했다. 그런데 작은 사슴들과 야생고양이 등 야생동물 보호를 위해 백두대간 등산로의 많은 부분을 폐쇄하고 있는 국립공원으로부터 협조를 받지 못하는 유감스런 점도 있다고 이야기 했다.- 자연을 경외하는 마음을 추구하는 그러한 인간성을 위해 두절된 종주로에 불편함을 느끼면서 가졌던 끊임없는 생각을 떨쳐버리면서.
사진 왼쪽으로부터 명랑하고 예쁜 홍보물편집자 김진명, 백두대간 보호 대원 한창술, 바위산(로저의 별명), 등산팀 박은식(박사), 협동정보지원팀 차장 이성호. 그들의 호의에 감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