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September 15, 2007


Baekdu-daegan 2007 expedition team.
From left: Korean Mountaineering League President and Expedition assistant researcher Shawn Morrissey; Andrew Douch; ROK Ambassador of Tourism & UNWTO STEP Foundation Chairperson Dho Young-shim; Roger Shepherd; Expedition chief researcher, Prof. David.A Mason.
And behind; Seongmo-halmae San-shin (Holy Grandmother Mountain Spirit).

2007. 9. 15. 토요일


백두대간 2007 원정팀(사진설명)

왼쪽부터: 한국등산연맹 대표이며 팀의 보조연구원 Shawn Morrissey; Andrew Douch; 한국체육관광대사이며 UN세계관광기구 STEP재단이사장 도영심; Roger Shepherd; 팀의 책임연구원, David A Mason교수.

뒤쪽 : 성모할매 산신

Stone pagoda at Beopgye-sa temple.

Jiri-san has eight shelters, three of which we stayed in as we walked through the park. Ther price for a night is 7000 won, blankets are available for hire, they have a store selling basic trail food and are situated near fresh water springs.
The shelters have electricity which is turned off at 9pm and are centrally heated year round, which we found a little strange on the warm early september nights we spent in them. The shelters can be very busy, especially on weekends, and earplugs are recommended for those sensitive to the sound of 100 men snoring in unison.

지리산국립공원에는 여덟 개의 대피소가 있다. 우리는 그동안 세 곳의 대피소에서 잠을 잤다. 하룻밤 숙박비는 7,000원 담요는 임대가 가능하다. 그곳에는 산행중에 필요한 기본적인 식품을 파는 상점이 있고 근처에는 맑은 샘물도 있어 식수는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대피소에는 전기가 있는데 아쉽게도 밤 9시에는 꺼버린다. 그리고 일 년 내내 중앙집중식 난방을 하고 있어 9월 초순의 더운 밤에도 난방중인 방에서 잔다는 것이 약간 이상하게 생각되었다.

특히 주말의 대피소는 대단히 붐빈다. 잠을 잘 때는 100여명이나 되는 많은 사람들이 한꺼번에 코를 고는 소리는 그야말로 장관이지만 고역이기도 하다. 이 소리에 잠을 못 이루는 예민한 사람들에게는 귀마개를 권하기도 한다.

Day 2, 650km to go...

Home for the next 10 weeks

We were treated to some great views along the ridge between rain showers

The view from Seongsam-jae pass down to Jiri-san spa land. The end of the walk for most Jiri-san crossing hikers and a welcome destination for tired legs

Roger on Manbok-dae peak (1433m), our last big climb as we left Jiri-san national park.

No comments: